▒▒▒▒▒ 웃음박사 권영복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음악/시/동영상
말복이 가까와 온 여름
게시물 포워드
작성일: 2003/08/01, 07:11:16
작성자: ybk  



매미 소린지 찌러러기 소린지 알 수 없지만...그냥 한번-.-@-.






낭송시

한 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生涯)와
목마(木馬)를 타고 떠난 숙녀(淑女)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목마는 주인을 버리고 거저 방울 소리만 울리며
가을 속으로 떠났다. 술병에서 별이 떨어진다.
상심(傷心)한 별은 내 가슴에 가벼웁게 부숴진다.





그러한 잠시 내가 알던 소녀(少女)는
정원(庭園)의 초목(草木) 옆에서 자라고
문학(文學)이 죽고 인생(人生)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愛憎)의 그림자를 버릴 때
목마(木馬)를 탄 사랑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세월은 가고 오는 것
한때는 고립(孤立)을 피하여 시들어 가고
이제 우리는 작별(作別)하여야 한다.
술병이 바람에 쓰러지는 소리를 들으며,
늙은 여류작가의 눈을 바라다보아야 한다.





……등대(燈臺)에……
불이 보이지 않아도
그저 간직한 페시미즘의 미래(未來)를 위하여
우리는 처량한 목마(木馬) 소리를 기억(記憶)하여야 한다.





모든 것이 떠나든 죽든
그저 가슴에 남은 희미한 의식(意識)을 붙잡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서러운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두 개의 바위 틈을 지나 청춘(靑春)을 찾는 뱀과 같이
눈을 뜨고 한 잔의 술을 마셔야 한다.





인생(人生)은 외롭지도 않고
거저 잡지(雜誌)의 표지(表紙)처럼 통속(通俗)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





목마는 하늘에 있고
방울 소리는 귓전에 철렁거리는데
가을 바람 소리는
내 쓰러진 술병 속에서 목메어 우는데 ....





 집에서 휴가 보내시는 분 보세요!
 ▼ 나의 여름휴가계획 참고사이트

Modify Delete Write Reply PrevNextList

체크-선택보기 번호 제목 이름   등록날짜 조회
  315   Text   빗방울 연주곡 yb    2003/10/01  2067 
  313   Text   야! 섰잖아(음악:파이프라인) 오즐    2003/09/25  2020 
  309   Text   (동영상)세상에 이런일이-눈물나는 이야기 정원식    2003/09/16  2630 
  307   Text   대한뉴스로 본 1956년가을의 추석,중앙관상대 설명 ybk    2003/09/14  2126 
  304   Text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詩 ybk    2003/09/09  1461 
  301   Text   코스모스피어있는길 (노래:김상희 ) ybk    2003/09/07  2107 
  297   Text   미소의 가치 ybk    2003/09/07  1528 
  296   Text   ** 무지개빛 일주일을 설계하는 법 ** ybk    2003/09/04  1545 
  292   Text   느낌이 좋은사람이 다가올때... 똥구리    2003/08/28  1424 
  288   Text   세상속의 또다른 세상, 산골 오지마을 ybk    2003/08/25  2123 
  287   Text   대한뉴스-유니버시아드 대회 등 ybk    2003/08/25  2257 
  285   Text   가요 50곡 ybk    2003/08/23  2329 
  283   Text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김장훈. ybk    2003/08/17  1917 
  277   Text   집에서 휴가 보내시는 분 보세요! ybk    2003/08/01  1852 
  276   Text   말복이 가까와 온 여름 ybk    2003/08/01  2461 
암호: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4]
Prev Next Write Reload

ESM AMeros


Copyright EZboard by EZNE.NET